온천교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성금 5천만원 전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온천교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성금 5천만원 전달

혈장기증에 이어 치료제 개발 성금 기부하며 코로나 종식 기도

지난 13일, 온천교회와 부산시가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성금 전달식을 가지고 있다.
온천교회(담임목사 노정각)가 13일,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성금을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에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하여, 온천교회 노정각 담임목사와 적십자 부산지사 서정의 회장, 문화체육부 김배경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 5천만원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온천교회 노정각 담임목사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치료제 개발이라고 생각되어, 혈장기증에 이어 이렇게 후원금을 전 교인들과 함께 모급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어려운 상황에서 뜻과 정성을 모아주신 것에 감사하다."라며, "종교계와 지역사회 모두가 방역 정책을 잘 따라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자"라고 방역 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온천교회는 지난 6월 8일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혈장을 기증하였으며, 지역사회와 지역주민을 위해 ‘Thank you Box(마스크, 생필품 등)’를 제작하여 전달하였고, 혈액 수급 문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전 교인들이 단체 헌혈에도 동참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