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리교, 호우피해 교회 지원에 나서기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감리교, 호우피해 교회 지원에 나서기로

기독교대한감리회는 오늘(5일) 긴급임원회를 열고 '호우피해 교회 대책을 위한 위한 TFT'를 구성해 수해지역 교회 지원 활동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각 연회를 통해 비피해 현황을 파악한 결과 영덕감리교회와 제천 공전교회 등 현재까지 충북지역 3개 교회가 수해를 입은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감리교는 우선 사회평신도국이 재해지역 피해 상황에 따라 선제적으로 지원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재해기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결의했습니다.

감리교는 6일 오후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과 임원들이 비피해를 입은 교회를 현장 방문해 위로하기로 했습니다.

(장소) 기독교대한감리회 수해지역 대책을 위한 긴급임원회 / 5일, 서울 광화문 감리회본부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