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피해부모들, 수원 구치소 앞 시위 "우리 아이 돌려보내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신천지 피해부모들, 수원 구치소 앞 시위 "우리 아이 돌려보내라"

[앵커]
신천지 이만희 교주는 구속 수감됐지만 신천지에 빠져 가출한 자녀들을 둔 부모들은 오늘도 여전히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신천지 피해 가족들은 오늘(6일) 이만희 교주가 수감돼 있는 수원 구치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만희 교주가 가출한 자녀들을 안전하게 집으로 돌려보내 줄 것을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오요셉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6일, 수원 구치소 앞에서 시위 중인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기자]

"이만희는 가출시킨 우리 아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내라"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수감돼 있는 수원 구치소 앞. 이른 아침, 가출한 자녀들을 찾는 신천지 피해 부모들의 안타까운 외침이 울려 퍼집니다.

피해 부모들은 신천지에 빠져 가출한 자녀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목놓아 부르며 안전한 귀가를 촉구했습니다.

충남 계룡에서 올라온 한 어머니는 "2년이 넘도록 가출한 딸의 생사를 알지 못하고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아버지의 지방 근무 발령으로 부모와 떨어져 살게 된 딸이 신천지에 빠져버렸다"며 "단란한 일상을 꿈꿨던 한 가정의 행복이 신천지로 인해 완전히 깨져버렸다"고 말했습니다.

최근엔 딸을 잃은 스트레스로 아버지가 심장 수술까지 받게 됐다며 하루빨리 딸이 집으로 돌아오길 간절히 호소했습니다.

[김윤선 (가명) / 신천지 피해 가족]
"(딸을 못 본 지) 2년 넘었죠. 가출하고 나서 한 번도 얼굴을 본 적이 없어요. 지금 저희가 지금 일상을 살아내지 못하고 있잖아요. 아이를 찾아서 길거리를 해매고 있으니깐.. 아빠도 급격한 스트레스로 심장 혈관이 다 막혀버렸어요."

피해 부모들은 "구속돼 재판을 기다리는 이만희 교주가 공개적으로 양심선언을 하고, 가출한 자녀들을 무사히 집으로 돌려보내는 것이야말로 회심과 선처의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이만희 교주가 특별지시를 통해 가출한 자녀들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신강식 대표 /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피해 가족들이 여기까지 찾아와 가출한 우리 혈육의 이름을 올리니 이 아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고, 이름을 올리지 않은 가출한 청년, 부녀자들 또한 집으로 돌려보내어 울고 있는 아이들에게 엄마를 찾아주고 인면수심의 원망을 면하고 거듭날 수 있는 기회를 찾길 바랍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측은 가출한 자녀들의 명단과 부모들의 애타는 내용의 편지를 우편 등기를 통해 이만희 교주에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CBS 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취재 이정우]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