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문제점 지적하는 부울경 기독교지도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차별금지법 문제점 지적하는 부울경 기독교지도자

부울경 기독교지도자, 위헌적 차별금지법 철회 요구하는 성명서 발표

예장통합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위해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 기독교지도자들이 지난 4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긴급 모임을 갖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위헌적 차별금지법 발의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서는 최근 정의당에서 발의한 차별금지법이 동성애와 성별정체성에 대한 부정적 견해나 비판을 원천봉쇄하고자 하는 심각한 독소조항이 들어있기 때문에 차별금지법 발의를 철회해 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차별금지법 발의에 기독교계가 크게 공분하고 있는 이유는 동성애자 인권보호라는 미명하에 국민의 인권과 자유를 억압하고 제재하는 과도한 입법행위와 다음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비윤리적인 젠더교육이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임영문, 이하 부기총)가 울산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종혁 목사, 이하 울기총), 경남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박정곤 목사, 이하 경남기총)와 함께 주관한 이날 모임은 성명서 발표에 앞서 차별금지법 제정반대를 위한 활동을 보고하고, 다함께 기도했다.


이날 모임에서 인사말을 전한 김태영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는 "지금은 한국교회가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매월 둘째 주 수요일에 같은 기도제목을 두고 조찬기도회를 가짐으로 포괄적 차별금지법 철회에 대한 마음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또 임영문 목사(부기총 대표회장)는 "교회가 하나 되는데 각 지역의 교계지도자들이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면서 "하나 되는 부울경의 모습으로 믿지 않는 자들의 마음도 움직일 수 있는 지혜로운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모임에는 부울경 기독교지도자 뿐만 아니라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상윤 목사도 참석해 "여론이 좋지 않지만 집중되는 만큼 더욱 우리의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 일이 일회성을 끝나서는 되지 않는다. 종교적인 문제로만 매몰되면 안된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이 차별금지법 반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제창을 하고 있다.
성명서 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은 '위헌적 차별금지법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피켓을 손에 들고 다함께 구호제창을 했다.

이어 문수석 목사(합신 총회장)와 이종승 목사(백성증경 총회장), 정경철 목사(기하성 광화문 총회장)가 각각 분열되고 세속화되어가는 교회를 위해,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맞서 싸우는 한국교회를 위해, 코로나19의 어려움과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부울경 기독교협의회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 대한 회의를 진행하고, 오는 20일을 '제2차 한국교회 기도의 날'로 지정해 기도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