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총학생회, "정치적 목적 이사 파송 막아 달라" 요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총신대 총학생회, "정치적 목적 이사 파송 막아 달라" 요구

[앵커]

학내 갈등을 끝내고 관선이사 체제 종료를 앞둔 총신대학교가 정 이사회 구성을 앞두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총학생회가 정치적 목적의 이사 파송 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나서 정상화 절차가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소강석 총회장을 비롯한 교단 관계자들과 총신대 총학생회 임원들이 지난 7일 총신대 사당캠퍼스에서 간담회를 갖고 총신 정 이사회 구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 제공 = 기독신문)

교육부가 학내 갈등을 겪은 총신대에 대해 임시이사 파송 사유 해소됐다고 판단하면서 정 이사회 구성이 순탄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뜻밖의 암초를 만났습니다.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지난 8월 말 임시 이사 파송 이유가 종료됐다고 판단해 정 이사회 체제 전환 작업에 착수했고, 학내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15명의 정 이사 구성작업에 돌입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총신대 총학생회는 학교 사유화 논란으로 진통을 겪은 학교를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이사 파송을 막을 방안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 조은영 총학생회장 / 총신대
“정 이사를 선출하는 과정에서 정치적 목적을 가진 정 이사들이 아니라 총신을 진정으로 생각하는 정직한 이사들이 와서 학교를 이끌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우리 학생들이 반대를 하게 됐습니다.”

비단 정치적 목적의 이사 파송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학생 구성원들에 국한되진 않습니다.

이재서 총장 역시 지난 달 임시 이사 체제 종료를 알리는 기자회견에서 정치적 목적의 이사 파송을 막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인터뷰] 이재서 총장 / 총신대 (9월 18일 기자간담회)
“학교 자체를 위해서 몸과 마음으로 헌신할수 있어야 하고 총신대가 더이상 정치 일번지가 아니라 정치 무풍지대로 만들수 있는 그런 분들이 이사가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학내 의견을 수렴해 오는 26일 총신 정상화 안건을 다시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총신대 총학생회와 예장합동 총회 임원들은 지난 7일 총신대 사당캠퍼스에서 정 이사 파송과 관련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학생들은 총회 임원들에게 “임시이사 체제를 끝내고 정이사회를 구성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정치적 목적을 가진 이사가 다시 오지 않는다는 재발방지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에대해 예장 합동 소강석 총회장은 “학생들이 걱정하는 바를 이해하고 학교를 위한 진정성을 믿는다.”며, “우리의 진정성도 믿고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총회와 학생회 측은 다음 주 중 한차례 더 만나 총신 정상화 방안과 정치적 목적의 이사 파송 방지 대책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취재 최현
영상편집 두민아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