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터교 김은섭 총회장 "징계에만 매달리지 않을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루터교 김은섭 총회장 "징계에만 매달리지 않을 것"

기독교한국루터회 50차 정기총회 개최
총회장 해임 사태 2년 지났지만 총회 정상화는 아직
전 총회장 측, 유지재단과 학교법인이사회 장악.. 총회와 대치
김은섭 총회장 "새 집행부에 대한 법적 정당성은 사회법으로도 확보"
평신도 총대 확대 문제, 여성 안수 문제 제기

[앵커]

2년 전 총회장 해임 사태를 겪은 기독교한국루터회가 아직 정상화되지 못한 가운데 오늘(어제) 중앙루터교회에서 제 50차 정기총회를 개최했습니다.

김은섭 총회장은 전 총회장 측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면 징계에만 매달리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기독교한국루터회가 ‘꾸준히 선을 행합시다’를 주제로 제50차 정기총회를 열었습니다.

정기총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에 따라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이틀 일정을 하루로 축소해 진행됐습니다.

2년 전 총회장 해임 사태를 겪은 루터교는 현재 소송이 이어지면서 아직 정상화를 이루지 못한 상탭니다.

현 총회장인 김은섭 총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은 기각되면서 종결됐습니다.

그러나 해임과 면직을 받아들이지 못한 전 총회장 측이 총회유지재단과 루터대학교 법인이사회를 장악한 채 총회와 대치하고 있습니다.

혼란한 총회 상황과 관련해 김은섭 총회장은 총회장 해임과 신임총회장 선임에 대한 교단 내 절차와 사회법적 정당성은 이미 확보됐다면서, 전 총회장 측이 제기하는 집행부 구성의 불법성 주장은 근거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유지재단 이사회를 상대로 직무집행 정지 소송을 제기해 유지재단의 일방적인 재정사용도 막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은섭 총회장은 면직 등 징계를 받은 전 총회장 측이 잘못을 인정한다면 징계에만 매달리지 않겠다며 다른 해결책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김은섭 총회장 / 기독교한국루터회]
"본인들이 잘못도 인정하고 헌법을 어긴 것을 다시 돌려놓는다고 한다면 우리 집행부도 여기 징계 문제에만 매달리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의미있는 내부 개혁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총회 임원 중 회계인 김태훈 장로가 회계항목에 따른 예산집행과 절차를 호소하며 사임하면서, 예산집행과 회의과정의 투명성에 대한 인식을 재고했습니다.

또 사임한 회계가 루터교 역사상 첫 평신도 임원이었던 점에서, 평신도 총대의 확대 문제도 제기됐습니다.

[주대범 장로 / 기독교한국루터회 언권회원]
"평신도들에 대한 목사님들의 집단 이기주의가 바뀌지 않으면 루터교회는 살아남을 수가 없습니다. 평신도들이 돕지 않으면 평신도들이 함께 일하지 않으면 이 교단은 망가집니다."

여성 목사 안수 문제도 거론됐습니다.

여성목사 안수의 필요성은 총회 내에서 꾸준히 제기돼왔지만 총회에 안건으로는 한 번도 상정된 적이 없습니다.

[박일영 헌법위원장 / 기독교한국루터회]
"개인적인 신학적인 얘기를 한다고 하면 외국에 회의를 나가보더라도 여성 지도자들이 상당히 많이 늘었거든요. 근데 우리는 루터교인으로서 여성에게 안수 안준다는 것은 오히려 그 사람들이 보고 놀랍니다."

여성 안수 문제는 지난해 구성된 미래를 위한 TFT에서 주요 의제로 구체적 논의를 해나갈 계획입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최내호 편집 서형민]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