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탈자 돕는 '부천 이음공동체' 출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신천지 이탈자 돕는 '부천 이음공동체' 출범

"예수 핍박했지만 이방인들의 사도가 된 바울처럼 귀하게 쓰임받길"

[앵커]
신천지 탈퇴자들의 회복과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부천지역 이음공동체가 창립예배를 드렸습니다.

CBS가 진행하고 있는 이음공동체는 신천지 이탈자들을 위해 체계적인 교육과 심리치료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19일 부천 약대교회에서 열린 부천 이음공동체 창립예배 및 창립총회.

[기자]
신천지 탈퇴자들의 정서회복과 사회복귀를 돕는 '이음공동체'가 경기도 부천에서 새롭게 시작됐습니다.

CBS와 부천 생명의 전화, 부천 지역 교회들이 연합해 부천 이음공동체를 출범했습니다.

부천이음공동체는 앞으로 신천지 이탈자들을 위한 공동체를 마련하고, 체계적인 기독교 변증 교육과 전문적인 심리치료·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 신천지 이탈자들을 사랑으로 품을 수 있는 지역 교회의 토양을 만들고 신천지 피해 가족들을 돌보는 일도 함께 해나갑니다.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회장 김승민 목사는 "예수를 핍박하던 바울 사도가 이방인들을 위한 사도가 된 것처럼 이음공동체를 통해 회복된 신천지 이탈자들이 하나님께 귀하게 쓰임받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승민 목사 /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회장]
"다시 회복의 과정을 통해서 다시 하나님 품으로 돌아와서, 교회를 통해서 새로운 생명을 증거하고자 하는 이분들이야 말로 하나님이 다시 택한 그릇이 아닌가. 신천지 이탈자들을 교육하고 그들을 바르게 정상적인 교회로 연결하는 역할..."

신천지 전국대학부장 출신 박수진 간사는 "대부분의 신천지 신도들은 신앙에 대한 열정과 열심을 갖다가 안타깝게 미혹된다"고 말했습니다.

박 간사는 "이들을 배척하고 적대시 하는 대신 관심과 사랑으로 접촉점을 넓혀나가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박수진 간사 / 그루터기상담협회, 前 신천지 전국 대학부장]
"(신천지 이탈자 중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게 있으면 다 도와드리고 싶다' 이런 친구들이 정말 많은데, 혹시나 그랬다가 '내가 신천지 다녔다는 게 소문나면 어떡하지' 이런 것들을 걱정하는 친구들 많더라고요. 첫번째로 필요한 것은 정말 관심과 사랑이라고 생각해요."

한편, 예배 후 열린 창립총회에선 부천 약대교회 송규의 목사가 부천 이음공동체 상임회장으로, 주사랑교회 이선학 목사와 원미동교회 김승민 목사, 새로운제자교회 김선호 목사, 약대중앙교회 이세광 목사가 공동대표로 선출됐습니다.

이음공동체가 본격 출범하면서, '신천지 OUT' 캠페인을 넘어 신천지 탈퇴자들의 회복을 돕는 이음공동체 활동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취재 정용현][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