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게 닫힌 인터콥열방센터..상주시 "법인 취소 검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굳게 닫힌 인터콥열방센터..상주시 "법인 취소 검토"

시설 폐쇄 이후 출입 통제..내부 거주 인원 등 일부 출입
상주시, "필수 인원 명단 요청...비협조적인 태도 유지시 법인 취소 검토"

[앵커]
지난해 대규모 집회로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 고리가 됐던 인터콥 선교회의 열방센터는 상주시의 폐쇄로 입구부터 닫혀 있습니다.

상주시는 인터콥 관련자 상당수가 검사를 받지 않고 있다며 인터콥이 방역에 협조하지 않으면 법인 취소까지 검토하겠다는 강경한 방침을 밝혔습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경상북도 상주시에 위치한 인터콥 선교회의 BTJ 열방센터.

[기자]
지난 7일 시설폐쇄 조치된 경상북도 상주시의 인터콥 BTJ열방센터.

시설 폐쇄 명령 안내문이 건물 곳곳에 부착된 가운데, 센터 관계자가 입구에서부터 출입을 통제합니다.

[열방센터 관계자]
"(지금 폐쇄된 상황인가요?) 그거에 대해선 잘 모르고요. 무조건 취재는 저 개인 사유지 밖에서 하셔야 합니다."

상주시는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전국에서 속출하는 상황에서 인터콥 측이 방역활동에 협조하지 않자 열방센터에 대한 시설폐쇄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집합금지 명령에도 몰래 모임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방역당국 전화를 회피하고 방문 사실을 숨기는 등 조사에 제대로 협조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스탠딩] 시설 폐쇄 조치를 받은 상주 BTJ 열방센터 앞입니다. 상주시는 이처럼 출입구에 방역초소를 설치하고 24시간 출입차량 등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열방센터 측은 시설 폐쇄 공무집행 당시 공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며 거세게 저항하기도 했습니다.

[강영석 / 경북 상주시장]
"(영장 보여주십시오) 나중에 국가 상대로 소송해! (영장 보여주십시오) 어디서 이런 행패가 있어."


BTJ 열방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400여 명을 넘어선 가운데, 추가 확진자도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과 11월 수천 명이 모인 대규모 행사 참석자들의 확진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상주시민]
"(행사 때마다) 차들이 저기서부터 저 끝까지 꽉 차고요. 여기에서 저 끝가지. 차를 저 끝에서 이렇게 쭉 다 세워놨어요."

경기도는 BTJ열방센터 방문자에 대해 오는 11일까지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한편, 상주시는 "센터 안에 주거하는 인원이 파악되는 등 추가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센터 측은 '모른다'고만 답하고 있다"며 방역활동에 대한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상주시는 "센터 필수 인력과 출입 차량에 대한 구체적인 명단을 요청했다"며 "지금과 같은 비협조적인 태도가 이어질 경우 법인 설립허가 취소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도윤 과장 / 상주시청 문화예술과]
"(열방센터 출입 인원이) 자원봉사 체제로 운영되며 정확히 직원이 아니라고 하는데, 그것은 받아들일 수 없고.. 관리를 위한 필수 인원 명단 요청 한 것과 차량 관리 등 그것이 안지켜질 경우엔 광역단체에 요구해서 법인 폐쇄(취소)도 요청할 계획입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열방센터와 관련된 검사 대상자 70%가 검사를 안받아 추가 감염이 우려된다며 열방센터 방문자들은 반드시 검사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취재 최내호]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