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윤 박사, "한국교회, 기독교 본질 가치 잃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김세윤 박사, "한국교회, 기독교 본질 가치 잃었다"

"오늘날 한국교회, 생명·정의·화평 등 본질 가치 대신 반대 가치에 몰두"
"대면예배 고집·백신 음모론 등은 신학의 미숙함에서 비롯된 왜곡된 성경해석"
"보수 기독교계 정치행보, 복음의 본질 가치 부재"
"교회성장주의와 복음 왜곡 야기하는 개교회주의 타파해야"


[앵커]
바울신학의 대가로 평가받는 풀러신학교 김세윤 박사가 오늘날 한국교회가 왜곡된 복음으로 기독교의 본질 가치를 잃었다고 진단했습니다.

김 박사는 CBS와의 비대면 인터뷰에서 그리스도인들이 바른 신앙을 회복해 한국교회가 생명을 살리는 공동체로 거듭나길 당부했습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기자]
풀러신학교 원로교수 김세윤 박사는 시민사회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린 오늘날 한국교회의 현실을 가장 큰 위기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김 박사는 근본원인으로 '신학의 미숙함'을 꼽으며 "오늘날 한국교회는 생명을 살리고 정의와 화평을 확장시키는 기독교 신앙의 본질을 잃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히려 왜곡된 복음으로 기독교와 반대되는 가치들을 확대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7·80년대 한국교회가 기독교의 인격적·사회적 가치들을 내면화하지 못한 상태로 급성장하게 됐고, 그 가운데 오만함이 자라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세윤 박사 / 풀러신학교 원로교수]
"7,80년대의 (폭발적인 성장에서 비롯된) 오만에다가, 세력화해서 자기 힘을 과시하려는 충동에다가, 아주 정직하지 못하고 부패하고 죽음과 고난을 증진하는 가치들을 표방하는 이런 종교로 내비쳐지니깐 가장 큰 위기다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김세윤 박사는 한국교회 신앙의 왜곡과 사회적 역기능의 근본 원인은 '신학의 미숙함'이라고 지적했다. 김 박사는 "성경을 많이 읽도록 훈련받지만 목사나 교인이나 해석 훈련이 안되어 있다"며 "성경을 문자적, 율법적, 미신적으로만 읽고 있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성경을 단순히 율법적 해답을 찾는 식으로 읽어선 안된다"며 "기독교적 해답을 도출해가는 신학적 과정과 그 근거와 원리를 배우는 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일부교회들이 대면예배를 강행하고 코로나19 백신이 요한계시록에 나오는 짐승의 표라고 주장하는 것 역시 신학의 미숙함에서 비롯된 왜곡된 성경해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박사는 "많은 목회자들이 복음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도리어 왜곡된 복음을 가르치고 있다"며 "교인이나 목사나 성경 해석하는 훈련을 받지 못해 성경을 문자적, 율법적, 미신적으로만 읽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세윤 박사 / 풀러신학교 원로교수]
"이단의 신학과 얼마나 다른가. 복음의 왜곡, 신학적 미숙, 성경 해석의 근본적인 오류들, 성경을 제대로 읽을 줄 모르는 성경 문맹자들을 양성하는 것이 한국교회의 위기에요. 근본 원인이에요. 복음의 가치들을 내면화하고 그걸 삶에서 표현하는 제자도 훈련이 안되어 있습니다."

연일 극우적 정치 행보를 이어가는 보수 기독교계를 향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 박사는 독일 등 기독교 전통의 국가에서 나타나는 기독교 정당 운동의 목적은 현실 정치 속에서 기독교 가치와 윤리를 실현하는 데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전광훈 목사와 보수 교회가 주도하는 운동엔 복음적 가치가 없다"며 이는 "기독교 패거리 정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정의와 자유, 평등에 관한 기독교의 근본적인 가치는 배재한 체 부차적 가치만을 내세워 정치적인 목적으로 교인들을 선동하고 있다는 비판입니다.

이는 최근 미국 국회의사당을 불법점거하는데 참여한 근본주의기독교인들과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세윤 박사 / 풀러신학교 원로교수]
"얄팍한 신학, 기독교에 대한 얄팍한 이해 이런 걸로 기독교 정당이란 이름 붙이면 하나님을 외람되게 하는 거예요. 어떻게 시민의 자유를 확대하고, 인권을 확대하고, 공정한 재판이 이뤄지게 하고, 공정한 경제질서가 이뤄져서 양극화를 해소하고, 기독교적 가치, 만인 평등, 약자들이 보호를 받게끔 하고...그게 예수님의 복음, 바울의 복음 아닙니까?

지난 9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통해 열린 '평신도의 상상력 기독시민 월례모임'. 김세윤 박사는 평신도 신학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박사는 "추상적이고 관념화된 신앙에서 벗어나 진정한 복음이 무엇인지 이해하고 이를 내면화해 각 영역에서 기독교적 가치들을 드러내야한다"며 "평신도들의 신학적 각성은 목회자들에게도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세윤 박사는 또, "한국의 개교회주의가 목회를 생계와 직결된 실존적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이로인해 교회 성장제일주의와 복음의 왜곡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박사는 시민사회를 향한 복음 증거는 기독교적 가치를 표현함으로써 가능하다며 그리스도인들이 바른 신앙을 회복해 한국교회가 생명을 살리는 공동체로 거듭나길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최내호] [영상편집 서원익]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