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연합예배, 사랑의교회에서 드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부활절연합예배, 사랑의교회에서 드린다

- 4월 4일 오후 4시 서초동 사랑의교회에서
- 예장통합총회 신정호 총회장 설교
- 서울시장 보궐선거 관련 정치인 소개는 안 하기로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는 4월 4일 오후 4시 사랑의교회에서 드린다.
[앵커]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는 4월 4일 주일 오후 4시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에서 드립니다. 하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적은 인원만 모이고, 비대면 온라인 예배로 드립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는 4월 4일 오후 4시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에서 드립니다. 부활절연합예배 주제는 '부활의 빛으로 다시 하나'로 정했으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신정호 총회장이 설교를 맡습니다.

부활절연합예배 대회장 소강석 목사는 "올해 부활절 예배는 코로나 19 사태 한복판에서 맞이한다"며 "코로나 19의 위기를 새로움을 향해 나아가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소강석 목사 /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대회장
"우리는 코로나 19의 위기를 새로움을 향해 나아가는 기회로 만들어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예배당이 코로나 19 클린존이 되도록 힘써 왔습니다. 앞으로도 성도들과 이웃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하여 코로나 19의 방역에 최선을 다하시기를 바랍니다."

올해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도 지난해에 이어 비대면 온라인 예배로 드립니다.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예배를 준비하고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설교문과 선언문, 주제해설 등은 일관성을 유지하고 한국교회가 사회에 전하는 공적 메시지가 될 수 있도록 각 교단의 신학자와 목회자들이 참여해 작성했습니다.

현장예배에 참석하지 못하는 교인들을 위해 CBS 등 방송과 유튜브 채널로 동시에 중계해 온라인으로 예배에 참석할 수 있게 했습니다. 현장예배에는 코로나 19 방역지침에 따라 순서자와 교단장 등 일부만 참석할 수 있습니다.

주최측은 올해 부활절연합예배의 경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열리는 만큼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를 피하기 위해 관련 정치인의 예배 참석은 허용하되 따로 소개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정했다고 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최현 영상 편집 이남이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