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산동 신일교회, 코로나 빈곤층 '긴급구호뱅크' 생활비 지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독산동 신일교회, 코로나 빈곤층 '긴급구호뱅크' 생활비 지원

[앵커]

서울 독산동의 신일교회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위해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교회가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지역사회를 위해 지원하는 일종의 민간차원 재난지원금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송주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 위치한 신일교회(이권희 목사)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들을 위해 무담보, 무이자, 무기한 대출을 실시하고 있다. '신일 SOS 긴급구호뱅크'는 교인들의 헌금으로 재원이 마련 돼 운영되고 있다. (사진 = 교회 홈페이지 캡쳐)

(현장음) “평화 평화로다 하늘위에서 내려오네.”

신일교회 A 집사는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다니던 직장에서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됐습니다.

실질적인 가장이나 다름없던 A집사는 실직으로 주택 거주 비용과 생활비를 마련하지 못해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번번이 거절을 당했습니다.

A집사에게 손을 내밀어 준 건 교회였습니다.

[인터뷰] A집사 / 신일교회
“제가 한숨을 돌릴 수 있었고, 정말 어디에 손을 벌려도 그때는 그런 게 없었어요. 그때 도움의 손길을 주셨던 거라서 저한테는 너무 감사하고 단비 같은 돈이었어요.”

100만원을 무이자, 무담보, 무기한으로 긴급 융통받은 A집사는 형편이 나아지는 대로 받은 사랑을 돌려주고 싶습니다.

[인터뷰] A집사 / 신일교회
“지금은 제가 가진 게 없어서 그렇지만 나중에는 저도 받은 도움을 되돌려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게 제가 가지고 있는 생각이에요.”

예수그리스도의 사랑을 삶 속에서 실천하는 제자훈련을 강조해 온 신일교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교회의 역할을 고민하던 중 코로나19 빈곤층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착안한 것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한 이웃들을 위한 ‘신일 SOS 긴급구호뱅크’였습니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에도 이삭줍기 헌금으로 지역사회를 도와 온 신일교회는 지난해 교역자들이 먼저 사례비 일부를 자본금으로 내놓았고, 평신도 제자훈련 팀 성도들이 가세하면서 자본금이 3천만 원으로 불어났습니다.

[인터뷰] 이권희 목사 / 신일교회
“그냥 책상에서만 하는 제자훈련을 하는 게 아니고 우리의 삶에서 나타나는 저는 그걸 사회적 제자도라고 하는데 그걸 조금 실천했으면 좋겠다 해서 (제자훈련) 총무들을 모았어요.”

긴급구호뱅크는 주택 이자 비용이나 병원비 등 생활비 이자 대납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교인 8명과 교회 인근 독산2동 주민 2명에게 100만원 씩 천 만 원의 이자를 대납했습니다.

[인터뷰] 이권희 목사 / 신일교회
“이건 대납이니까 또 무이자 무기한이에요. 여러분이 여유가 생기면 언제든지 갚으십시오. 못 갚아도 할 수 없는 거고."

올 1월에는 긴급재난지원금이 필요한 교인 7명, 지역 주민 9명 등 모두 16명에게 50만원 씩 800여만 원의 현금을 전달했습니다.

교역자에서 제자훈련 팀으로 이어진 ‘긴급 구호 뱅크’ 사랑 실천은 일반 교인들에게까지 전해졌습니다.

지역사회 코로나 빈곤층을 돕는다는 소식에 교인들까지 긴급 구호 뱅크 헌금에 나서 2,600만원의 추가 재원이 마련됐습니다.

신일교회는 재원이 소진될 때까지교회가 이웃들의 필요에 응답하는 ‘사회적 제자도’를 실천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권희 목사 / 신일교회
“우리 예배 드리고 싶은데 왜 못 드리게 하느냐 그런 접근이 아니고 시대가 요구하는 교회에 대한 요구가 있는 것 같아요. 그것을 우리가 좀 힘써야 되지 않나 그런 생각입니다.”

올해 교회 설립 50주년을 맞이한 신일교회가 코로나 시대 교회의 역할이 무엇인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취재 이정우 정용현
영상편집 이남이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