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축복' 이동환 목사 항소심 비공개?...결국 연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성소수자 축복' 이동환 목사 항소심 비공개?...결국 연기

[앵커]

성소수자들을 위해 축복기도를 했다는 이유로 교단 재판 1심에서 정직 2년 처분이 내려진 이동환 목사의 항소심이 열렸지만 재판 공개 여부에 대한 입장차이로 인해 연기됐습니다.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감리회 모임’이 결성돼 이동환 목사를 공개지지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습니다. 최경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성소수자들을 축복했다는 이유로 교단 재판에 넘겨진 이동환 목사.

이에 대해 기독교대한감리회 경기연회 재판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정직 2년의 중징계를 선고했습니다.

경기연회 재판위는 이 목사가 퀴어문화축제에서 축복식을 집례한 것 자체가 동성애자에 대한 찬성과 동조를 한 직접적 증거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동환 목사측은 성경과 교리에 근거한 재판이 아니라 오랜 통념과 그릇된 정치적 편견에 따른 재판이었다며 감리교 총회재판위원회에 항소했습니다.

교계 안팎에서 큰 관심을 모은 이동환 목사 재판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일정을 잡지 못하다가 4개월만에 열렸습니다.

하지만 총회 재판위가 방역 문제를 이유로 비공개 재판 입장을 고수하면서 결국 재판은 열리지 못했습니다.

이동환 목사측은 감리교 헌법인 교리와장정에도 공개재판을 받을 권리를 명시하고 있다면서, 헌법상 당연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를 침해하는 재판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이동환 목사 / 영광제일교회)
“이것은 저에 대한 유무죄를 가리는 재판이 아니라 감리교가 성소수자에 대해서 어떠한 인식수준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인권의식을 가지고 있는지를 판가름하는 재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이동환 목사 재판을 앞두고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감리회 모임’이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성소자 문제와 관련해 조금이라도 옹호하는 느낌의 발언도 경계하는 교계 정서를 생각하면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들은 감리교단 내에 성소수자와 차별금지법에 대해 제대로 된 공론의 장이 없었다면서, 감리교회 안에 건강한 공론의 장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경덕 목사 /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감리회모임’ 공동대표)
“질풍노도와 같은 마녀사냥식이 아니라 차분하고 이성적 토의의 장을 마련하는 것이 저희 모임의 목적입니다.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으며, 이 공론의 장을 통하여 우리 감리교회가 사회와 소통이 될 수 있는 교단,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배려와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성소수자를 위한 축복기도가 죄인지 여부를 판단하게 될 이동환 목사 항소심은 다음달 2일에 다시 열릴 예정입니다. CBS뉴스 최경배입니다.

(장소)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 재판위원회 / 22일, 서울 광화문 감리회관
(장소)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감리회 모임’ 발족식 및 기자회견 / 22일, 서울 광화문 감리회관 앞
(영상취재 / 최내호)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