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기총 증경회장단,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 초청 간담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부기총 증경회장단,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 초청 간담회

부활절연합예배 진행 상황 공유
부교총과의 연합, 당장은 쉽지 않아
트리축제, 광복동포럼에 위임하는 방안 거론

지난 12일 프라임호텔에서 열린 부기총 대표회장 초청 간담회에서 김문훈 목사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문훈 목사, 이하 부기총) 증경회장단이 대표회장인 김문훈 목사를 초청해 오찬과 간담의 시간을 가졌다.

부기총 증경회장단은 지난 12일, 프라임호텔에서 김 목사를 초청해 부활절연합예배와 향후 부기총의 방향성과 정체성 등을 나누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 앞서 진행된 경건회에서는 박선제 목사(증경회장단 협의회 회장)가 '예수님의 마음으로'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 목사는 "예수님께서 죽기까지 하나님의 말씀에 복종한 것처럼 부산 교계도 자신의 욕심에 따라 비난하고 원망하는 것이 아닌 겸손과 희생으로 복종하는 십자가의 제자가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간담회를 통해 부활절연합예배의 준비 상황을 공유하고, 예배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주고받았으며, 부산 교계와 부기총의 정체성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증경회장단은 부활절연합예배에 증경회장단 누구도 순서를 맡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으며, 김 목사 역시 이 부분에 대해 공감하며 죄송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부산의 교계 연합 기관들이 대거 참석해 연합예배의 의미를 더한 것에는 김 목사의 수고에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김문훈 목사는 "현재 부산 교계 지도자들과 여러 기관들이 협력해 연합예배를 준비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이번 연합예배를 통해 부산 교계가 하나로 모아지는 출발점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부기총의 정체성과 비전에 대해서는 부산교회총연합회(이하 부교총)과의 연합과 트리 축제, 이사회 등을 거론했다.

김 목사는 부교총과의 연합에 대해 "부교총과의 연합은 지난 시간 동안 쌓인 감정과 오해들로 당장에는 쉽지 않다"면서 "하지만 앞서 말씀드린대로 이번이 출발점이 되어 향후에 하나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트리 축제에 대해서는 증경회장단이 먼저 의견을 냈다.

트리 축제 지원금을 위해 법인 신청을 하여 현재의 부기총이 되었는데 이 지원금을 받는 것으로 부기총이 정치적으로 이용되거나 지원금을 둘러싼 쟁탈전 등이 벌어지는 등 부기총의 취지와 맞지 않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증경회장단은 이런 사실과 관련해 정관을 따져보고 개정이 필요한 부분들을 찾아 바로잡을 필요성을 제기했으며, 필요에 따라서는 광복동 포럼에 트리 축제를 위임하는 방법도 거론했다.

이후 이사회가 특정인 중심으로 움직인다는 것에 대한 물음도 있었다.

이에 김 목사는 “부기총 이사회를 특정인 몇몇 사람이 좌지우지한다는 소문이 있는데, 그것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현재 제가 이사장이고, 특정인들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그런 법인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부기총증경회장과 증경장로상임회장 14명이 참석해 김문훈 대표회장과 부기총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