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성결교회 코로나 19 방역 활동 '호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당진성결교회 코로나 19 방역 활동 '호응'

지난해 4월부터 지역사회에 방역 활동 펼쳐
코로나 19로 대면 활동 위축...비대면으로 활동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교회 공동체 되고 싶어"

[앵커]

지난해부터 코로나 19로 인해 우리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특히 교회발 확진자가 연달아 나오면서 교회를 바라보는 시선도 곱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진성결교회가 지역사회를 위해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어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한 교인이 소독제로 약을 분사하면, 옆에 있던 교인들은 소독한 부분을 걸레로 닦아냅니다. 예수 믿으라는 말 한 마디 없이, 어디에서 나왔다는 말 한 마디 없이 그저 묵묵히 방역 활동에만 집중합니다.

우경식 담임목사의 기도로 길을 나선 방역팀은 미용실과 식당 등 지역사회 곳곳을 누비며 방역 활동에 나섭니다. 한 팀당 세 명씩 모두 6팀이 한 지역을 맡아 교회와 인근 지역을 방역합니다. 두 시간 정도 걸리는 긴 시간이지만, 힘들다는 생각 대신 기쁜 마음으로 봉사합니다.

우경식 담임목사와 교인들은 추운 날씨에도 더운 날씨에도 1년 동안 꾸준하게 방역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당진성결교회의 꾸준한 방역 활동에 코로나 19에 지친 지역주민들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박미정 / 지역주민
"코로나 19 때문에 상가들이 다 힘들고 소독도 어떻게 할지 잘 모르겠는데 일주일마다 한 번씩 나오셔서 해주셔 가지고 항상 감사드리고 있어요."

당진성결교회가 지역사회 방역을 시작한 건 지난해 4월. 코로나 19가 한창 기승을 부리던 시기입니다. 당진성결교회는 코로나 19 이전 도시락 배달 봉사 등을 통해 지역사회를 꾸준하게 섬겨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로 대면 활동이 위축되면서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방역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당진성결교회는 지난해 4월부터 꾸준하게 지역사회를 돌며, 코로나 19 방역에 앞장서고 있다.
방역팀은 지역주민들이 교회를 좋게 보고 수고한다고 말 한 마디 할 때마다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홍맹선 집사 / 당진성결교회
"상가 주인분들이 여름에는 냉커피, 음료수 겨울에는 따뜻한 음료 같은 걸 갖다 주시고 때로는 회식하라고 기부도 좀 해주시고..."

우경식 담임목사와 장로들은 방역 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역사회를 위한 일을 찾기 위해 꾸준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있습니다.

우경식 담임목사는 이제는 교회만 공동체가 아니라 지역사회도 교회의 공동체라며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 모두 함께 사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우경식 목사 / 당진성결교회 담임
"지역사회까지 품는 그런 교회가 되어야 되겠다. 지금까지 한국교회가 조금 교회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면이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고요, 이제는 지역사회로 퍼져 나가고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공동체가 되어야 하겠다 그런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당진성결교회는 코로나 19로 모두 어려운 시기, 지역사회를 위로할 수 있는 교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최내호 영상 편집 서형민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