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고신, 71회 총회 전망...전광훈 이단 규정 가능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예장 고신, 71회 총회 전망...전광훈 이단 규정 가능성

고신, 71회 총회 28일~30일 김해중앙교회 개최
노회별 방역 담당 매일 코로나 검사
권오헌 목사, 김홍석 목사 목사부총회장직 접전
전광훈 이단 규정 여부 관심...고신 이대위, 이단 규정 필요 보고서 제출 예정
정부 대면예배 금지 관련 입장, 차별금지법 관련 성명서도 채택 예정

사진은 지난해 9월 화상회의로 열린 예장 고신 70회 총회 모습.

[앵커]

오는 28일부터 사흘 동안 김해중앙교회에서 71회 총회를 개최할 고신총회는 총회 참석자 모두 백신 접종 여부와는 상관없이 코로나 검사를 매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총회에서는 정부의 대면 예배 금지에 관한 입장 표명과 전광훈 목사의 행보에 대해 이단 규정을 내릴지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송주열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예장 고신은 최근 총회에 참석하는 대의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했더라도 총회 장소 입장 전에 코로나 자가진단 검사를 실시할 것과 총회 기간 동안 매일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예장고신은 또, 총회 참석자들에게 숙식 불가 방침은 물론 허가 받지 않은 취재진과 참관인들의 총회 참관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예장 고신은 각 노회별로 방역 담당자를 두고 총회 장소 출입을 철저히 통제 한다는 계획입니다.

말 그대로 방역 총회인셈입니다.

예장 고신은 28일 총회 첫날 개회 예배 후 곧바로 임원선거에 돌입합니다.

현 강학근 목사부총회장이 총회장직에 단독 입후보해 만장일치로 신임 총회장으로 추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선으로 치러지는 목사부총회장직에는 기호 1번 권오헌 목사와 2번 김홍석 목사가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제강점기 신사참배 반대의 소신을 신앙유산으로 간직할 만큼 선 굵은 행보를 보여 온 고신총회는 올해 71회 총회에서도 소신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안건으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두된 ‘영상예배에 대한 신학적인 바른 규정’문제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의 이단 규정 문제, 정부의 대면 예배 금지에 관한 입장 표명, 차별금지법 반대 성명서 채택 여붑니다.

특히, 한국교회 건강성을 해치는 이단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보여 온 고신총회가 논란의 중심에 선 전광훈 목사의 행보에 대해 이단 옹호 내지는 이단 규정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고신 이대위는 이번 71회 총회에서 전 목사의 이단 규정이 필요하다는 내용으로 자체 연구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예장 고신총회가 지난 1년 동안 4차례에 걸쳐 전 목사가 소속된 대신 복원총회에 전 목사의 이단성 행보에 대한 신학적 해명을 요청했지만 전 목사 측은 이를 묵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밖에도 예장고신 이대위는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촉발시킨 인터콥선교회에 대해 기존 불건전단체 규정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단 규정이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