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신대 탈북민 신학생들, 거리 노숙인 빵 나눔 봉사활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감신대 탈북민 신학생들, 거리 노숙인 빵 나눔 봉사활동

'빵만드는사람들', 2005년 시작한 순수봉사단체
감신대 교직원·탈북민 신학생 봉사활동 참여
매주 목요일 서울 종각역 부근 노숙인 빵 나눔
감신대, 2022년 가을부터 학교 안에 빵공장 운영

[앵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거리 노숙인 봉사활동도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그런데 감신대에 재학중인 탈북민 신학생들이
'빵만드는사람들'이라고 하는 봉사단체와 함께 빵을 만들어
거리 노숙인들을 상대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고석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서울 서대문 연희동의 한 건물 안.

빵 만드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빵만드는사람들 회원들이
정성스럽게 빵을 만들고 있습니다.

빵만드는사람들 공동체는
지난 2005년 만들어진 순수봉사단체로,
지금까지 매주 목요일과 토요일 각각
만나식빵 200개씩을 만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순 대표 / 빵만드는사람들공동체
"(코로나가) 길어지는데 계속 주저주저할 수만은 없다 그래서 최근에는
백신 접종자에 한해서 인원을 10명 미만으로 최소화시켜서 목요일, 토요일
팀 각각 다르게 구성을 해서 (빵을 만들고 있습니다).

'빵만드는사람들' 회원들이 서울 연희동에서 식빵을 만드는 모습. 정용현 카메라 기자
이렇게 정성스럽게 만들어진 빵은 거리 노숙인들에게 전달됩니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는 서울 종각역.
거리 노숙자들이 줄을 서서 기다립니다.
간단한 기도 순서가 끝나고 빵 나눔이 시작됩니다.

"맛있게 드세요"
"감사합니다"

지난 해 부터는 감신대 교수들과 탈북민 신학생들이
빵 만드는 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만든 빵을 종각역 주변 노숙자들에게 나눠주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최정순 전도사 / 감신대 탈북민 신학생
"그분들(노숙자)이 그 빵을 받아보고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니까
마음이 너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인터뷰] 김주빈 / 감신대 총학생회 학술부장
"제가 만든 빵이 이렇게 누군가의 한끼 식사가 될 수 있다는 걸 직접
경험을 하게 되니까 그동안 (빵을) 만들었던 시간들이 더 보람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감리교신학대학교 학생들이 23일 서울 종각역 부근에서 거리 노숙인들에게 빵을 나눠주고 있다. 최내호 카메라 기자
현재 빵 나눔 봉사활동에는
일반 회사나 선교단체 봉사자들, 감신대 학생들,
특히 탈북민 신학생들과 탈북민 목회자들, 조선족 청년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감신대 교직원들과 미국의 '그날까지' 선교회는
매월 재정 후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또 내년 2022년 가을부터는
감신대가 학교 안에 빵공장을 만들어
빵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임낙원 전도사 / 서초중앙교회. 감신대 졸업생
"맨 처음에는 제가 뭔가 나눈다 라고 생각을 했는데 알고 보니까
저도 이 시간을 통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을 느끼면서
'아, 이것이 사랑의 공동체구나'라는 것을 생각하면서
(지금까지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CBS 뉴스 고석표입니다.


[영상기자 : 정용현 최내호]
[영상편집 : 서형민]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