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노숙인들, 파주 사과 농가 일손돕기 봉사활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농심' 노숙인들, 파주 사과 농가 일손돕기 봉사활동

구세군·농협, 28일 파주시 파평면 사과 농가 일손 돕기
노숙인 요양시설 은평의마을 생활인 20명, 농협 직원 10명 등 30명 봉사
파주 사과 출하 돕는 '사과 햇빛 착색', 잎 정리 활동
생활인 이모씨, "농사 짓는 꿈 키워" 자활 의지
사과농부들 이창환 대표, "코로나19로 일손 구하기 힘들어...큰 힘 돼"

"파주 사과 맛있어요". 구세군 은평의마을 생활인들과 농협중앙회봉사단이 28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한 사과 농가에서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앵커]

서울 은평의마을에서 생활하는 노숙인들이 경기도 파주시 사과 농가에서 일손 돕기 봉사활동을 펼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구세군과 농협중앙회가 함께 코로나19로 일손이 모자란 농촌봉사활동에 나선 건데요.

송주열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의 한 사과 농가.

먹음직스런 사과가 가을 햇빛에 빨갛게 영글어 가고 있습니다.

농부들이 한 해 동안 애지중지 키운 사과를 정성스레 따는 사람들은 구세군 노숙인 요양시설 은평의마을 생활인들입니다.

은평의마을 먹거리 농산물을 재배하고 있는 생활인 이모 씨는 제법 익숙한 손놀림으로 사과를 땁니다.

사과가 잘 익도록 햇볕이 드는 쪽으로 사과를 돌려주고, 사과 주변 잎도 정리합니다.

이씨는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하면서 고향인 목포로 내려가 농사를 짓고 싶다는 꿈도 더 간절해졌습니다.

[인터뷰] 이OO / 구세군 은평의마을 생활인
“농사를 한번 지어보고 싶어요. 열심히 해서. 지금 은평의마을에서 맡아서 하고 있지만, (농사를)해보고 싶어요. 작물을 여러 가지. 땅은 거짓말을 안 하잖아요."

농촌 일손돕기에는 농협중앙회봉사단도 함께 했습니다.

10여 년 전부터 재배되기 시작한 파주 사과 홍보도 빼놓지 않습니다.

(현장음) “파주 사과 맛있어요”

농심으로 돌아가 수확의 기쁨을 느끼며 먹는 새참 맛은 꿀맛입니다.

(현장음) “10분간 휴식”

지글지글 갓 부친 부침개와 구운 감자 맛은 고향의 맛을 떠오르게 합니다.

파주 사과농부들 이창환 대표는 코로나19로 일손 구하기가 어려웠다며, 본격적인 사과 출하를 앞두고 한걸음에 달려와준 봉사단에 고마움을 전합니다.

[인터뷰] 이창환 대표 / 장마루농원(사과농부들)
“저희 농가들한테는 상당한 도움이 되죠. 사과가 덜 익은 곳은 돌려줘서 햇빛이 잘 받게 농가들은 작업을 해야 되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인력이 없다보니까 그 작업을 못하다보니까....”

구세군과 농협이 함께한 농촌일손돕기는 은평의마을 생활인 20명과 농협 직원 10명 등 30명이 참여했습니다.

빨갛게 익어가는 사과처럼 은평의마을 생활인들의 자활의 꿈도 익어가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기자 최내호
영상편집 이남이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