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 다음 달 1일 '링 투게더' 자선냄비 시종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세군, 다음 달 1일 '링 투게더' 자선냄비 시종식

국내 최초 구호활동 자선냄비 1928년 부터 93년 째 모금
'링 투게더' 주제 아래 12월 1일 부터 한달 동안 진행

지난해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마련된 구세군 자선냄비. 이한형 기자


우리 사회 소외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종소리가 울린다.

한국구세군(사령관 장만희)은 다음 달 1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서울시청광장에서 2021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 구호활동인 자선냄비 거리 모금은 지난 1928년 12월 명동에서 시작된 이후 93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한국구세군은 "올해 자선냄비 거리모금은 '링 투게더'라는 주제 아래 12월 1일부터 한달동안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시종식과 달리 올해는 시청앞 광장에서 대면으로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링 투게더(Ring Together)는 거리에서 울리는 희망의 종소리란 의미를 담고 있다.

시종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해 구세군 관계자들이 참석하며, 구세군브라스밴드, 유리상자, 역사어린이합창단 공연이 이어진다.

구세군 자선냄비는 시종식 이후 서울 홍대 걷고싶은거리와 신촌 스타광장,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시종을 알리는 문화 공연을 열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