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새학장교회 화재, 신천지 소행 밝혀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부산 새학장교회 화재, 신천지 소행 밝혀져

지난 2일 화재 발생해 전소… 용의자 안모씨 6일 구속

새학장교회
지난 2일 밤 부산 사상구 새학장교회(담임 황의종 목사)에서 발생한 화재는 신천지증거장막성전의 한 신도가 자신의 종교를 사이비로 비판하는데 앙심을 품고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황 목사를 살해할 목적으로 교회에 불을 지른 혐의로 36살 안 모 씨에 대해 6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신천지 신도인 안 씨는 새학장교회 황의종 목사가 신천지 관련 이단세미나를 잇따라 개최해온데 대해 앙심을 품고, 지난 2일 밤 새학장교회 인근 주유소에서 구입한 등유로 불을 질러 4천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교회 안에 있던 황 목사 부부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새학장교회2
한편, 부산지역 교계는 이같은 소식에 경악을 금치 못하면서, 교회 재건을 위해 지역 교계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장 최홍준 목사를 비롯한 임원 10여 명은 7일 낮 교회 화재현장을 찾아 새학장교회를 시무하는 황의종 목사로부터 피해상황을 전해 듣고 경악했다.

최홍준 목사는 "이단인 신천지에 몸담고 있는 자가 방화를 저질렀다는 것에 놀라움을 감출수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부산을 거룩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이단으로부터 교회를 지켜내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부산성시화운동본부와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등 부산지역 모든 교회들의 협력을 이끌어내 물질적 도움과 기도로써 교회 재건을 돕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