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법인 신청에 교계 무관심으로 일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신천지 법인 신청에 교계 무관심으로 일관

신천지, 경상북도에 법인설립 신청…교회 관심 부족해

신천지 집회
경북 공문
{VOD:1}한국교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신천지''가 최근 경상북도에 ''새천지''라는 이름으로 법인등록을 신청했다.

신청서를 접수받은 경상북도는 신천지와 관련한 종교적 갈등과 피해 사실, 그리고 공익적 해를 입증할 만한 객관적 자료가 있으면 제출해 달라고 교계 각 단체에 공문을 보냈다. 자료를 충분히 검토한 뒤 법인설립 허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도 이에 응하지 않아 법인 등록증이 곧 나올 상황에 처했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새천지 예수교 선교회가 현재 과천에서 활동하는 신천지 예수교 선교회와 동일 단체라고 밝혔다.

경상북도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우리가 그냥 단순히 서류만 검토할 게 아니고, 사회적으로나 종교 간의 갈등이나 어떤 피해 사례가 없는가 좀 더 판단의 폭을 넓히기 위해 일단 자료요청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어떤 교회 연합 기관도 경상북도에 신천지 법인설립에 반대하는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경북기독교총연합회 등 28개 기관에 6월2일까지 신천지에 관한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했지만, 마감시한이 임박한 지금까지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이다.

{IMG:3}유일하게 반대 입장을 전달한 단체는 ''신천지 대책 과천시 범시민연대''라는 시민단체 한 곳 뿐이다.

경상북도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사실 우리는 (반대 입장이) 좀 많을 거라고 예상을 했는데, 아직 기독교단체에서는 (반대를 입증 자료 제출이) 없다"고 말했다.

신천지는 지난해 말에도 경기도청에 법인설립 허가를 신청했다가 거절 당한 바 있다. 당시 신천지 피해모임 단체가 신천지에 관한 자료를 조사하고 민원을 제기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인 결과였다. 그러나 당시에도 한기총을 비롯한 교회 기관들은 신천지의 법인설립 움직임에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신천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하소연 하면서도 정작 신천지의 행보에는 무관심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한국교회에 심각한 해를 끼치고 있는 신천지가 종교단체로 공식 인정을 받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법인 설립 움직임에 교회가 더욱 민감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많이 본 뉴스

제보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