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 뉴스
뉴스
전체뉴스
교단/기관
교회/신학
문화/교육
통일/북한
사회/NGO
기타
네트워크뉴스
교계신문 네트워크
기독교신문
기독교연합신문
한국기독공보
기독신문
기독교타임즈
뉴스앤조이
USA아멘넷
성결신문
침례신문
기독교서회
뉴스파워
뉴스미션
교회복음신문
크리스천헤럴드
경남기독신문
지역 네트워크
대구노컷
부산노컷
광주노컷
전북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대전노컷
포항노컷
경남노컷
제주노컷
강원영동노컷
전남노컷
울산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 sns더보기

    미투데이 싸이공감 요즘

"교회의 헌금 대사회적 기부로 활용해야"
종교개혁 500주년, 한국교회 물질관 갱신 필요
CBS 노컷뉴스 고석표 기자


■ 방송 : CBS 교계뉴스 파워인터뷰
■ 진행 : 고석표 기자
■ 대담 : 최영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목회와신학연구소 소장)

◇ 고석표> 파워인터뷰, 오늘은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목회와 신학연구소 소장으로 취임한 최영 교수님과 함께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최목사님 안녕하세요. 지난해 11월 취임하셨다고 들었는데요.

◆ 최영> 네. 22일입니다.

◇ 고석표> 먼저 소감 한 마디 해주시죠.

◆ 최영> 부족하고 여러 가지로 갖추지 못한 사람인데 기독교장로회 목회와신학연구소 소장으로 이렇게 선임이 되어서 마음도 무겁고 그렇습니다.

◇ 고석표> 기장 총회 소속 목회와 신학 연구소라고 저희가 소개를 했는데요. 그동안 어떤 일들을 해오셨는지 활동 내역을 소개해주시죠.

◆ 최영> 가장 중요한 것은 목회자들을 지원하는 그런 일이었습니다. <말씀과 교회>같은 잡지도 발행하고 특히 몇 년 전부터는 교회력에 따른 성서일과, 교회력에 따른 설교 준비하는데 도움이 되는 <말씀과 함께>라는 설교 준비 자료를 온라인으로 배포해서 목사님들이 설교를 준비하는데도움이 되는 일을 저희가 했고요.

또 여러 목회 지원하는 컨설팅도 저희들이 해왔고 이단 문제와 연루된 교회들이 있으면 저희들이 그런 문제를 신학적으로 도와주는 그런 일을 했습니다.여러 그밖에 많은 일들을 해왔고요. 22년간 저희들이 지금까지 해왔습니다.

저희 연구소가 올해 표어를 '목회자의 강단을 살리는 연구소가 되자'라고 하는 표어를 가지고 올해 여러 사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 하나가 목사님들을 아까 말씀 드렸듯이 <말씀과 함께>라고 하는 온라인으로 목사님들에게 설교자료 배포하는 사업이었습니다만 이제 오프라인에서 모이자는 것이죠. 그래서 정말 같은 본문을 놓고 설교를 준비하는 목사님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연구하고 신학을 토론하는 자리가 작지만 한국교회를 개혁하는데 작은 불씨가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 고석표> 올해 2017년이 됐는데 무엇보다 한국교회로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인데요. 어떤 자세로 한 해를 맞아야 하는지 말씀해주세요.

◆ 최영> 우리가 사도신앙으로 신앙을 고백하지 않습니까. 사도신경에 내용 가운데 "나는 거룩한 공교회를 믿습니다"라고 하는 구절이 있습니다. 우리가 거룩한 공교회를 믿습니다라고 신앙고백을 할 때 단지 영적인 교제만이 아니라 우리 안에 모든 지체들과 유무상통할 수 있는 그런 정신과 자세를 갖추어야 하는 것이죠.

교회 재산을 교부들이나 칼빈의 가르침을 되새겨보면 결코 교회의 재산으로 간주하지 않았어요. 특히 교부들을 원칙을 갖고 교회 재산을 관리했는데요. 네 가지 기준이 있었습니다. 1/4은 빈자들 즉 가난한 자들, 1/4는 외국에서 망명 온 사람들을 위한 구제. 1/4는 교회 건축 유지 보수. 1/4은 사례. 이렇습니다.

오늘날 정확하게 교부들의 원칙을 적용하기에는 여러 장애가 있습니다만 교회의 재산을 교회의 것이 아니라는 것. 하나님의 것이라는 원칙을 가지고 교인들이 헌금하는 많은 비중을 대사회적인 봉사, 나눔, 기부로 활용할 수 있다면 교회에 대한 많은 비판 비난 이런 것들이 사그라지고 다시 한 번 한국교회가 부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고석표>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신학 교육이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앞으로 신학 교육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된다고 보시는지 지적을 해주십시오.

◆ 최영> 지금 고등학교 졸업하고 신학 대학 들어가는 교육은 지양해야 할 것 같다고 생각이 듭니다. 우선 소수 정예와 교육이 필요할 것 같고요. 대학원 중심으로 대학원대학과 같은 학제 개편 시급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한편으로는 세컨드커리어를 우리가 일반사회에서 직장 다니든 은퇴하든 아니면 40-60대 중 평신도 중에서 그들을 선발해서 종교 교육이 아니더라고 그들에게 신학 교육을 시켜서 목회자로 양성하는 그러한 하나의 제도를 갖출 필요가 있겠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우리를 비워야 합니다. 지금 거대 유니버시티(대학) 속에서 커다란 신학 기관들이 무수한 신학생들을 배출하고 정말 이분들이 갈 데가 없어서 떠도는 이러한 시장제도 같은 신학 교육 제도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21세기 인구 절벽시대에 결코 바람직한 신학 교육 제도는 아닐 것이다. 바로 이 기회에,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해서 정말 그런 신학 교육 제도에 대한 전반적인 개편도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spko@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크리스천노컷뉴스(www.christiannocu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7-01-10 오후 6:51:35
최종편집승인시간: 2017-01-10 오후 6:52:00
  • 0
  • 0
  • sns더보기

    미투데이 싸이공감 요즘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CBS 교계뉴스(저녁) 2008년 5월 26일 방송 방송일 : 2008-05-26
방송보기 : 목록보기
[교회/신학]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이단상담소협, "이단 신도 개종 적극 대처할 것" [2017-01-18 15:57]
[많이본 기사] "지역사회의 노인 돌봄도 교회가 앞장서겠습니다" [2017-01-19 14:43]
하나님나라를 꿈꾸는 청년들 한자리에 모이다 [2017-01-20 11:29]
전체기사
CBS 특별기획 한국교회를 지키자  신천지 OUT
CBS BOOK
CBS 지역 네트워크
CBS대구 103.1 CBS부산 102.9 CBS광주 103.1 CBS전북 103.7 CBS청주 91.5 CBS춘천 93.7
CBS대전 91.7 CBS포항 91.5 CBS경남 106.9 CBS제주 93.3 CBS영동 91.5 CBS전남 102.1
CBS울산 100.3 문산중계소 93.9  서귀포중계소 90.9 
지역 크리스천 뉴스
대구노컷 부산노컷 광주노컷 전북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대전노컷
포항노컷 경남노컷 제주노컷 강원영동노컷 전남노컷 울산노컷
크리스천 뉴스 제휴 언론  
기독교신문 기독교연합신문 한국기독공보 기독신문 기독교타임즈 뉴스앤조이 USA 아멘넷
성결신문 침례신문 기독교서회 뉴스파워 뉴스미션 교회복음신문 크리스천헤럴드
경남기독신문
크리스천뉴스소개 광고 및 제휴안내 직원메일 기사제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RSS
Copyright © CBS&노컷뉴스 since 2005,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