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논평] 한국 교회의 흥망이 걸린 과제 - 지형은 목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CBS 논평] 한국 교회의 흥망이 걸린 과제 - 지형은 목사

  • 2023-01-21 01:08



지난해에 크리스마스가 주일과 겹쳤습니다. 꼬박 삼 년 동안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을 겪으며 한국 교회 전체적으로 예배당 출석 신자의 수가 상당히 줄었습니다. 지난 크리스마스에 그래도 가장 많은 성도가 예배당에 나와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고무적인 일입니다.

코로나가 풍토병으로 약화되는 상황에서 한국 교회의 시급한 과제가 현실적으로 예배당 예배의 회복일 것입니다. 그 중심에 출석 신자 수가 있습니다. 가시적으로 보면 두 가지, 곧 출석 신자 수와 재정이 교세의 지표입니다. 한국 교회에서 재정은 신자 수보다 훨씬 더 원만하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시급한 과제가 동시에 반드시 중요한 과제는 아닙니다. 본질적으로 참 중요한데 현실적으로는 급하다고 인식하지 못하는 일이 있습니다. 한국 교회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여러 가지 문제를 안고 있었습니다.

교회가 약해지고 병들고 타락하고 있다는 현상이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물량적 성장주의 일변도의 교회 체질, 교회 연합기관들의 갈등과 분열, 목사와 장로를 비롯한 지도층의 욕심과 부패, 인격과 일상의 성화로 이어지지 못하는 교회생활, 사회와 역사에서 공의와 사랑을 실천하는 데 무관심하고 무력한 기복적 신앙 등입니다.


올해에 코로나19가 풍토병 단계로 넘어간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교회마다 목회자를 중심으로 지도자들이 최선을 다하며 교회를 다시 세우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가 있습니다. 기독교 신앙의 절대 가치를 담고 있는 성경 말씀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이천 년 기독교 역사에서 교회가 타락할 때마다 하나님의 사람들이 외쳤던 명제가 말씀으로 돌아가자는 것이었습니다. 사실은 교회에 문제가 있을 때만이 아닙니다. 교회는 그 본질상 '늘 개혁되는 교회'(Ecclesia semper reformanda)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인 성서에 비추어 늘 자신을 성찰해야 비로소 교회가 교회다울 수 있습니다.

목사들이 다시금 성경을 펼치고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해야 합니다. 이 일에 목숨을 걸어야 합니다. 설교 준비를 위해서가 아닙니다. 자신이 목사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그리스도인으로서 말씀을 묵상해야 합니다. 설교 준비는 그 다음입니다.

이럴 때 목사들이 그리스도인으로서 행복해지고 이로써 목사다움의 힘과 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목사들의 삶에서 살아 움직이면 교회는 진정으로 회복될 수 있습니다. '말씀으로 돌아가자'는 과제에 한국 교회뿐 아니라 21세기 세계 교회의 흥망이 걸려 있습니다.

CBS 논평이었습니다.

[지형은 목사 / 성락성결교회, 한목협 대표회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제보